`하반기 대출받기 어렵다`…은행·저축은행 등 대출조건 강화
올해 하반기에는 은행과 상호저축은행, 상호금융, 생보사 등에서 대출을 받기가 힘들어질 전망이다.

가계의 신용위험이 최고치를 찍은 가운데 정부도 가계부채 대책을 잇따라 내놓으며 대출을 바짝 조이는 분위기에서 은행과 비금융기관이 대출태도를 강화할 것이라는 관측이다.

한국은행이 6일 발표한 `3분기 금융기관 대출행태 서베이 결과`에 따르면 올해 3분기 중 국내은행의 전체 대출태도지수 전망치는 -14로 지난 2분기(-11)보다 3포인트가 추가 하락해 강화기조가 이어질 전망이다. 특히 가계주택에 대한 대출태도는 -23을 기록했고, 가계일반 대출태도도 -13으로 낮은 수준에 머물렀다.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대출태도도 각각 -3을 기록해 강화 기조를 보였지만 지난 2분기에 비해서는 그 정도가 약화됐다.

대출태도지수가 마이너스(-)면 대출 조건을 더욱 강화한다는 의미다.

이에 한은 측은 "대기업과 중소기업에 대한 대출태도 지수는 경기회복에 따른 기업의 재무건전성 개선 기대 등으로 약화조짐을 보이고 있는 반면 가계에 대한 대출태도는 주택담보대출과 일반대출 모두 강화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비은행금융기관의 대출태도는 신용카드사를 제외한 상호저축은행, 상호금융조합, 생명보험회사 등에서 강화될 전망이다.

상호저축은행의 경우 대출태도지수는 -22로 전분기(-17) 대비 크게 강화될 것으로 예상됐다. 상호금융조합(-35), 생명보험회사(-14)는 역시 대출태도가 강화될 것으로 전망됐다. 이는 차주의 신용위험 증가, 감독당국의 건전성규제 강화 등이 영향을 미쳤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반면 신용카드사는 카드론 관련 업권 내 경쟁이 심화되면서 대출태도가 -6에서 6으로 전환됐다.

이처럼 은행과 비은행기관들이 잇따라 대출태도를 강화한 배경에는 신용위험이 커질 것이라는 전망 때문이다.

은행에서의 3분기 가계의 신용위험은 23으로 2014년 1분기(25) 이후에 가장 최고치다. 이는 소득개선 지연, 대출금리 상승에 따른 채무상환 부담 증가 등에 따라 높아질 것이라는 관측이다.

대기업의 신용위험(10)은 대내외 여건의 불확실성이 여전한 가운데 일부 수출업종을 제외하고는 영업실적 개선이 미진해 신용위험이 높아질 전망이다. 중소기업의 신용위험(13)도 도소매업 등의 업황개선 부진, 향후 금리 상승에 따른 취약기업의 재무건전성 악화 등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됐다.

은행의 대출수요는 가계주택이 -7로 전분기(7)보다 대폭 줄었다. 일반대출 수요가 전월세자금 등을 중심으로 늘겠지만 주담대 수요는 향후 주택거래 둔화 가능성, 대출금리 상승 등에 따라 줄어들 전망이다. 반면 가계일반(10)의 경우엔 전월세자금 등을 중심으로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중소기업의 대출수요는 전분기(17)보다 증가한 23으로 전망됐다. 운전자금 수요 지속, 대내외 경제여건의 불확실성 지속에 따른 여유자금 확보 필요성에 따라 늘어날 전망이다. 대기업의 대출수요는 늘어나겠지만 증가세가 미미하다는 분석이다.

비은행금융기관의 신용위험은 대출금리 상승에 따른 가계 ·기업의 채무상환부담 증가 등으로 모든 업권에서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다.

대출수요 역시 상호저축은행, 신용카드회사는 은행권의 가계대출 관리 강화에 따른 일부 자금수요 유입 등으로 소폭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다.

다만 상호금융조합은 여신심사 가이드라인의 영향으로 가계를 중심으로 줄어들 것으로 예상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