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금융공사, 보금자리론 금리 2개월만 0.1%p 인상
주택금융공사는 장기 고정금리·분할상환 주택담보대출인 보금자리론의 금리를 2월1일부터 0.1%포인트 인상한다고 26일 밝혔다. 지난해 12월1일 0.2%포인트 인상 이후 2개월만에 다시 금리를 인상했다.

이에 따라 다음달 1일부터 공사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하는 ‘u-보금자리론’과 은행 창구에서 신청하는 ‘t-보금자리론’은 연 3.30(10년)∼3.55%(30년) 금리가 적용된다. 또 전자등기 등을 통해 비용이 절감되는 ‘아낌e-보금자리론’은 연 3.20(10년)∼3.45%(30년) 금리로 이용 가능하다.

다만 1월말까지 공사 홈페이지와 은행 창구에서 대출 신청을 마친 고객은 인상 전 금리가 적용된다.

보금자리론은 부부합산 기준으로 연소득 7000만원 이하인 경우 이용 가능하며, 연소득 6000만원 이하의 한부모·장애인·다문화·다자녀가구 등 취약계층은 각각 0.4%포인트의 금리우대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주택금융공사 관계자는 "최근 시장금리가 크게 올라 보금자리론의 금리 인상이 불가피했으나 정책금융으로서 서민‧--중산층 실수요자들에게 지나친 부담이 되지 않도록 인상폭을 최소화했다"며 "2018년 시장금리의 지속적인 상승이 예상되는 가운데 서민층의 이자부담이 크게 가중되지 않도록 신중히 금리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