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중은행, 주택담보대출 금리 오늘(12일)부터 인상
시중은행의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미국 10년물 국채 금리 상승의 영향으로 일제히 올랐다.

12일 은행권에 따르면 KB국민은행은 이날부터 혼합형(고정) 주택담보대출상품 ‘포유장기대출’(5년간 고정금리 이후 변동금리)의 금리를 연 3.81~5.01%로 적용한다. 지난해 말 연 3.61∼4.81%에 비해 0.2%포인트 올랐다.

아울러 이날부터 NH농협은행은 연 3.65∼4.99%, 신한은행은 연 3.77∼4.88%, 하나은행은 연 3.664∼4.864%, 우리은행은 연 3.72∼4.72%의 주택담보대출 금리를 각각 적용한다.

지난해 말까지 4% 대 중반을 넘지않았던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오른 이유는 미국 금리가 급등하면서 주택담보대출 가이드금리의 기준이 되는 금융채 AAA등급 5년물 금리가 0.2%포인트가량 올랐기 때문이다. 미국의 대표적 금리지표인 10년 만기 국채 금리는 지난해 말 연 2.41%에서 지난 9일 2.86%까지 급등했다.

금융권에서는 당분간 이 같은 금리 상승세가 계속될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은행권 변동금리형 주택담보대출의 기준이 되는 COFIX(자금조달비용지수) 금리도 5개월 연속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 COFIX 금리는 오는 19일 고시된다.

일각에서는 장기적으로는 미국 기준금리 상승에 따라 한·미 금리 역전에 따른 외국인 자금 유출을 우려해 한국은행도 예상보다 빠르게 금리를 올릴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